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꽃보다 할배' 이순재 깜짝예고, "이서진-최지우 잘 됐으면 좋겠다"

`꽃보다 할배` [사진 tvN 꽃보다할배 페이스북]
 
배우 이순재가 최지우와 이서진을 칭찬했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63빌딩에서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할배-그리스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순재는 "짐꾼들이 노련해졌다. 그리고 최지우라는 훌륭한 짐꾼이 있어서 직진 안했다. 언어도 많이 준비하고, 조사도 했더라. 다시 한 번 최지우에게 놀랐다. 또 살림꾼이다. 저런 며느리 있었으면 좋겠다. 이서진도 있으니 기대해 본다. 둘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꽃보다 할배'는 '황혼의 배낭여행'을 콘셉트로 한 리얼리티 예능이다. 평균 76세 원로배우 4인방(일명 할배H4)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40대 배우 이서진이 짐꾼으로 뭉쳤다. 프랑스, 스위스, 타이완, 스페인 여행을 떠나 안방극장에 훈훈한 감동을 안긴 바 있다.

이번 '그리스 편'에서는 역사적인 배경 및 최지우의 합류가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그리스 편'은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꽃보다할배 페이스북]


'꽃보다 할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