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좌석 승급 특혜 받은 국토부 공무원 수사 착수

'땅콩회항'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항공사로부터 좌석 승급 특혜를 받아온 사실이 적발된 국토교통부 공무원들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손준성)는 항공사로부터 좌석 승급 특혜를 받은 공무원들에 대한 감사결과를 국토교통부로부터 넘겨받아 검토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국토부는 지난해 국외 출장자 558명(1091건)으로부터 탑승확인서를 제출받아 승급 여부와 사유를 조사한 결과 공무원 4명을 징계하고 33명을 경고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항공회담 수석대표로 3회 승급을 받은 과장(4급) 1명, 업무 관련자로부터 좌석승급 편의를 제공받은 사무관(5급) 2명, 실제 혜택은 받지 않았으나 항공사에 좌석 편의를 요청한 6급 직원 등 징계자 4명을 비롯한 전원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여서 국토부 감사결과 등 자료를 바탕으로 범죄 성립 여부 등을 검토하는 중”이라며 “기본적인 검토를 마치는 대로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