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브리핑] 박 대통령 "개미가 절구통 물어간다는 옛말 처럼 힘 합치면…"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농축수산 단체장 오찬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좀 힘들게 생각되는 일도 여러 사람이 힘을 합치면 큰일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개미가 절구통을 물어간다’ 는 옛말이 있지 않느냐”며 “농수산업계와 기업들이 손을 함께 잡고 노력해 나간다면 우리나라를 얼마든지 농수산업 강국으로 키워나갈 수 있고 K-푸드도 한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농축수산 단체장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지금은 우리 경제의 골든타임이기도 하지만 농수산업 발전에도 중대한 전환기라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농수산업이 미래 성장산업, 수출 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기술과 자본,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시장 개방이 두려워서 움츠러들기보다는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의 문이 열렸다는 도전적인 자세로 보다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아랍에미리트(UAE)와 할랄식품 협력 MOU를 체결해 우리 농수산업에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마련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농어업인 여러분께서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농수산 수출 실크로드를 개척하는 길에 앞장서 달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제 우리 농수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키우기 위해서 보다 과감한 인식과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작년 말에 안성을 찾아가서 농업 현장을 둘러보고 농업 대토론회도 직접 주재하면서 절감을 했는데 지금 우리 농업 현장도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ICT 기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결합을 시켜서, 우리 농축수산업의 생산성을 더욱 높이고 농어업인 여러분의 삶도 보다 편리하게 바꿔 나가야 한다”며 “농수산업이 단순히 먹거리만 생산하는 산업이 아니라 이제는 과학기술이 결합된 첨단 융복합 산업으로 거듭나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이날 오찬에서 할랄식품 인증을 받은 우유로 건배를 하기도 했다.



오찬에는 성효용 한국농축연합회 상임대표 등 농축수산단체장 22명, 최경환 경제부총리,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유기준 해양수산부·윤상직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