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대선 차기 대권주자 1위 힐러리 클린턴, 여론조사서 선호도 26%로 추락

힐러리 클린턴 [사진 중앙포토]


‘e메일 스캔들’이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의 대선가도에 빨간 불을 켰다.

미 방송 CBS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유권자 1023명을 대상으로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26%만이 힐러리 전 장관을 선호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힐러리 전 장관을 선호하지 않는 응답은 37%에 달했다. 선호도보다 비선호도가 11%포인트나 앞선다.

최근 힐러리 전 장관이 국무장관 재임 시절 개인 이메일을 사용한 것이 드러나 문제가 됐다. 응답자의 62%는 이것이 부적절한 처사였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응답자의 29%는 인식이 더 나빠졌다고 답한 반면, 좋아졌다는 응답은 3%에 그쳤다.

특히 공화당 지지층이 이를 부정적으로 인식했다. 공화당 지지층 응답자의 49%가 이번 사건으로 힐러리 전 장관에 대한 인식이 나빠졌다고 답했다. 무당파 29%도 인식이 부정적으로 변했다고 답했다.

이번에 힐러리 전 장관이 기록한 선호도는 CBS 여론조사에서 얻은 결과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최저치는 회고록 ‘살아있는 역사(Living History)’ 출간 직후인 2003년 6월 조사 때 기록한 24%다. 최고치는 국무장관 재임 시절인 2009년 3월 조사의 58%다.

특히 힐러리 전 장관이 가장 부정적인 평가를 받은 항목은 ‘정직성’이다. 응답자의 42%만이 그가 정직하거나 믿을 만하다고 답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답은 47%에 달했다. 반면, 리더십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가 앞섰다. 57%가 힐러리 전 장관이 강한 리더십을 보여준다고 답했다. 38%만이 그렇지 않다고 생각했다.

최근 선호도가 떨어지기는 했지만 힐러리 전 장관은 여전히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다. 미 CNN이 지난 16일 발표한 조사에서 그는 호감도 53%, 거부감 44%를 기록했다. 지난 12일 갤럽 조사에서는 인지도 89%, 선호도 50%로 차기 대권주자 중 1위를 차지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