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혼정보업체에 앙심 품은 60대 방화…1명 사망

결혼정보업체에 앙심을 품은 60대가 업체 사무실에서 불을 질러 1명이 숨졌다.

27일 오전 10시50분쯤 부산시 동구 수정동의 한 건물 3층 결혼정보업체 상담실에서 최모(64)씨가 사장 이모(76)씨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른 후 달아났다. 불은 10여 분만에 진화됐지만 이씨는 숨졌다. 당시 사무실에 있던 직원 1명도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최씨가 이 회사의 소개로 알게 된 베트남 여성이 입국하지 못하게 되자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달아난 최씨를 쫓고 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