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2명 사망' 장성 요양병원 방화노인 항소심 선고 전 숨져

지난해 5월 전남 장성군의 요양병원에 불을 질러 28명의 사상자를 낸 치매 노인이 숨졌다.



27일 광주고법에 따르면 현존건조물방화치사상 혐의 피고인 김모(82)씨가 지난 26일 오후 5시쯤 사망했다. 김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을 받던 중이었다.



김씨는 고령으로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는 등 건강 상태가 나빠져 지난 20일 구속 집행 정지로 풀려난 뒤 치료를 받아왔다. 재판부는 지난 26일 오전 김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열 계획이었으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연기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를 기각했다. 김씨는 지난해 5월 28일 0시30분쯤 자신이 입원 중인 장성 요양병원에 불을 질러 환자 21명과 간호조무사 1명 등 22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