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유병재… 식스맨 멤버에 대한 그의 최종 입장은? '관심 집중'





지난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에서는 여섯 번째 멤버를 뽑는 ‘무도 식스맨’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유재석은 식스맨 추천을 받은 유병재를 직접 만났다. 유병재는 원래 코미디를 좋아해서 코미디언도 되려고 공채 시험도 본 경력이 있다. 그는“2011년인가 KBS에서 봤다”고 고백했다.



그는 식스맨 후보가 된 것에 대해 “드리려던 말씀이 본업이 방송 작가여서.. 어떻게 하다 보니 가끔 연기도 하는데 나는 항상 본분은 항상 카메라 뒤에서 만드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은 “하다 보면 본인도 모르게 같이 하게 되는 상황이 올 수 있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그러나 유병재는 “그럴 수도 있다 생각하는데… 성대모사 이런걸 준비는 해왔는데 해주셔도 할 생각은 없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결국 유재석은 “본인의 마음이 어떠냐”고 그의 솔직한 의견을 물었다. 이에 유병재는 “하고싶다. 솔직히 달콤하다. 제안들이… 유명해지고 싶고 돈 많이 벌고 싶고 해서”라며 거절을 번복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한편, 무한도전 유병재의 식스맨 합류 가능성에 대해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유병재, 이러다 진짜 식스맨 되겠네”,“무한도전 유병재, 이참에 본업을 연기자로 바꾸는건가”,“무한도전 유병재, 유병재 들어오면 본방사수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유병재’[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