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4살 가출 소녀, 모텔서 목졸려 숨진 채 발견…도망간 남성 추적

14살 가출 소녀가 모텔에서 살해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함께 모텔에 들어간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쫓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서울 봉천동 서울대입구역 근처 A모텔에서 한모(14)양이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 양은 하루 전 날인 26일 오전 6시 30분에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과 함께 모텔에 들어갔다. 남성은 2시간 후 혼자 모텔을 떠났다. 한 양은 일행인 최모(28)씨 등 2명이 "한 양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모텔 측에 확인을 요청하면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한 양은 침대 위에 옷을 입은 채 숨져 있었고,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발견된 즉시 현장 감식에 나섰으며 목졸림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아 타살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확인 결과 한 양은 지난해 11월 말 충북 증평에서 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며칠 바람을 좀 쐬고 오겠다"는 쪽지만 남기고 가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양의 일행인 최씨 등 2명은 “한 양은 단순히 아는 여동생이다”고 진술하다 경찰의 집중 추궁에 “한 양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시인했다. 사건 당일에도 한 양은 이들과 함께 근처 PC방에 있다가 모텔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최씨 등 2명을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현재 한 양과 함께 모텔에 들어간 뒤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신원과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모텔 업주 또한 형사처벌을 검토하고 있다.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미성년자의 경우 모텔에 출입할 수 없다. 청소년보호법 제30조 8호는 "청소년을 남녀 혼숙하게 하는 등 풍기를 문란하게 하는 영업행위를 하거나 이를 목적으로 장소를 제공하는 행위"를 금지시키고 있다. 이를 어길 시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모텔 주변 CCTV를 확인하고 긴급체포한 일행을 조사 중"이라며 "용의자를 특정하고 이동경로를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