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2억 투자사기 황장엽 수양딸 징역 5년 확정

주한미군 용역 사업권을 주겠다고 속여 거액의 투자금을 받아 빼돌린 혐의로 재판을 받은 고(故)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수양딸 김숙향(73)씨가 실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이인복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유죄로 본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김씨는 2009~2010년 차모씨 등 피해자 3명에게서 주한미군의 폐유·고철을 처분하고 담배를 판매하는 사업권을 주겠다며 투자금 32억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당시 미8군 군사고문의 내연녀이자 개인비서 행세를 했던 윤모씨를 통해 사업권을 따낼 수 있다고 강씨 등을 속였다. 김씨는 윤씨가 실제로 사업권을 따올 수 있다고 봤다고 주장했으나 1·2심은 ”김씨가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변명으로만 일관한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1997년 황 전 비서가 탈북했을 때 수양딸이 된 뒤 ‘황장엽 민주주의 건설위원회’ 대표직 총재로 활동해왔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