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서 서로 상대방 돈 훔친 나이트 부킹 남녀 불구속 입건

광주 광산경찰서는 모텔에 함께 투숙한 뒤 서로 상대방의 돈을 훔친 혐의(절도)로 김모(43·여)씨와 염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일 오후 10시쯤 광주광역시 우산동 모텔에 염씨와 함께 투숙한 뒤 염씨가 샤워하는 동안 옷 주머니를 뒤져 현금 45만원을 훔친 혐의다. 반대로 염씨는 김씨가 모텔에서 잠이들자 현금 20만원이 든 김씨의 핸드백 등 총 82만원 상당의 금품을 몰래 챙겨 모텔을 빠져나온 혐의를 받고 있다. 염씨는 경찰에서 "김씨가 내 돈을 훔친 사실을 알게 돼 홧김에 나도 훔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의 신고를 받고 조사에 들어가 두 사람 모두 상대방의 돈을 훔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나이트클럽에서 이른바 '부킹'을 통해 만난 사이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