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성도로, 일주일 동안 17명 사상…목숨 건 주행, 왜?

[앵커]

충북 청주에 사고가 자주 발생해서 '마의 구간'으로 불리는 도로가 있습니다. 지난주에만 이 도로에서 무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요, 4년 전 개통된 뒤 비슷한 사고가 수없이 반복되고 있다고 합니다.

취재에 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버스와 충돌한 2.5톤 화물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파손됐습니다.

사고가 나기 불과 사흘 전에는 같은 곳에서 달리던 5톤 화물차가 넘어졌습니다.

4년여 전 개통된 이 도로는 매년 비슷한 사고가 잇따르면서 현재까지 74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김정구/청주시 가경동 : 액셀러레이터를 밟지 않았는데도 100km가 나오거든요, 속도가. 굉장히 위험하죠.]

전문가와 동행해 문제점을 짚어봤습니다.

1.2km 구간의 직선도로가 끝나자마자 급격한 내리막길이 시작됩니다.

내리막 구간의 평균 경사도는 9.8%, 안전 기준치 5%의 두 배에 가깝습니다.

급경사 구간을 벗어나면 곳바로 급커브길이 네 번 연속해서 나타납니다.

속도를 줄이지 못한 차량들이 커브길을 돌다 사고가 발생하는 겁니다.

버스나 트럭처럼 무게 중심이 높은 대형차종의 사고 발생이 잦을 수밖에 없습니다.

위험 구간은 이 곳뿐만이 아닙니다.

산성도로와 주요도로의 합류지점입니다.

내리막길을 내려와 급커브을 돌면 갑작스레 도로폭이 줄어듭니다.

실제로 산성도로에서 일어났던 교통사고 가운데 1/3 가량은 이 곳에서 일어났습니다.

[홍찬용/청주시 도로안전관리담당 : 원인 분석결과가 나오면 개선 대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관계 당국이 이렇다 할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는 사이 산성도로에서는 오늘도 목숨을 건 주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작년 서울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가장 많았던 자치구는?[팩트체크] 운전면허 쉬워지고 교통사고 줄었다?…진실은어르신 신발 뒤꿈치 '반짝'…야간 교통사고 막는다'사고 유발' 횡단보도 옆 주차…"몇 번이나 큰일 날 뻔"무단 횡단,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차지…해결 방법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