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 학교폭력 밝히는 기폭제 될까? 빠른 극전개 기대감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극본 김반디·연출 최병길)에서 진이경(윤예주)은 도정우(김태훈)에게 쫓기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날 진이경은 도정우와의 성 스캔들을 교육청 홈페이지에 익명으로 게시했고 도정우의 악행 증거를 모으기 위해 비밀 금고를 찾았다. 그러나 그 곳에서 도정우를 만나 도망 치던 중 결국 옥상에서 뛰어내려 사망했다.



진이경의 엄마는 조문 온 도정우에게 딸의 죽음을 방치한 학교와 선생들을 추궁하겠다며 분노했고 진이경의 죽음에 박노아도 자책감에 오열했다. 진이경의 비밀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오아란(김유정)은 친구가 죽자 병원에서 달려와 도정우에게 분노했다.



'앵그리맘'은 4회 만에 학교 폭력의 가장 큰 피해자가 죽음을 맞으며 그를 둘러싼 인물들에게 학교 폭력의 배후를 밝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에 네티즌들은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 남 일 같지 않아"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 안타까워"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 영화 도가니?" "앵그리맘 윤예주 죽음, 실제 학교현실과 맞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앵그리맘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