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기업 성완종 회장, 베트남 '300억 비자금' 조성 의혹

[앵커]

이번에는 검찰의 해외자원개발 수사에 대한 보도 보시고, 또 계속 얘기 이어가겠습니다. 경남기업 성완종 회장이 베트남에 빌딩을 짓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성 회장 일가가 대주주인 업체 등이 동원된 걸로 보고 있는데요.

백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남기업이 2011년 베트남 하노이에 지은 70층짜리 빌딩입니다.

1조2천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공사 과정에서 최대 300억 원대의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취재팀이 입수한 경남기업 내부자료 입니다.

경남기업은 건축과 설비 등의 분야를 D사에 하청을 줬습니다.

D사는 현지 협력업체에 다시 하청을 줍니다.

8200만 달러 규모라고 적혀 있는데 바로 옆, 실제 계약액수란에는 5200만 달러라고 돼 있습니다.

3000만 달러, 약 330억 원이 차이가 나는 겁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적지않은 부분이 비자금으로 추정된다는 경남기업 내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D사가 개입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D사는 성 회장과 동생, 아들 등 성 회장 일가 지분률이 92%가 넘습니다.

이에 대해 경남기업 측은 검찰 수사를 지켜본 뒤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성완종, 정무위 때 외압 행사 의혹…행정소송도 제기이해관계 놓인 의원들 버젓이…'백지신탁' 유명무실?[단독] 경남기업 워크아웃 때도 '투자적격'…평가 적절했나검찰, 경남기업·계열사 비자금 포착…탈세·자금세탁 정황경남기업 노조 "성완종 회장 일가, 기업 자산 빼돌렸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