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134명, 1년 새 재산 1억 이상 늘어

지난해 입법·사법·행정부 고위 공직자 10명 가운데 7명의 재산이 2013년에 비해 증가했다. 국회의원과 고위 법관·공무원 등 재산 공개 대상인 고위 공직자 2302명이 지난해 말 신고한 재산 내역을 26일 국회·대법원·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결과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15억3400만원으로 집계됐다. 그중 1583명(68.7%)이 2013년 말 또는 이후 임명 때보다 재산이 불어났다.



박 대통령, 자서전 인세 등 3억 증가
이완구 총리, 7393만원 줄어 11억
우병우 민정수석, 409억 … 행정부 1위
박원순, 빚 107만원 줄여 -6억원

 국회의원들의 재산 증가가 두드러졌다. 국회의원은 292명 중 81.8%인 239명의 재산이 많아졌다.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절반에 가까운 134명(45.9%)이다. 재산이 500억원을 넘는 새누리당 김세연·박덕흠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을 제외한 국회의원 평균 재산은 19억2700만원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 중 최고 부자는 동일고무벨트 최대주주인 김세연 의원으로 1443억4388만원을 신고했다. 2위는 787억4931만원을 신고한 안철수 의원이다. 2013년 1569억원이었던 안 의원의 재산은 반 토막이 됐다. 안랩 주식 50만 주를 ‘동그라미 재단’에 기부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7억5600만원으로 6위에 올랐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3억74만원을 신고했다.



 국회가 공식적으로 밝힌 재산 증가의 주된 이유는 “유가증권(주식) 및 부동산의 평가가액 변동”이다. 의원 292명의 부동산 증감액 평균은 5802만원이었다. 김세연 의원은 주식으로만 448억6805만원이 불어났다.



 국회의원에는 못 미치지만 고위 관료와 정무직 공무원들의 재산도 늘었다. 청와대·행정부처·지방자치단체·광역의회 소속 고위 공직자 1825명 가운데 1212명(66.4%)의 재산이 많아졌다. 재산 증가자 비율이 지난해(62%)보다 커졌다. 평균적으로 1400만원이 늘었다. 증가액 1억원 이상인 경우는 377명(31.1%)이다. 1825명의 평균 재산은 12억9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우병우(左), 박원순(右)
 자산가들이 공직에 입문하거나 재산 공개 대상자로 편입된 것도 평균 재산이 늘어난 요인 중 하나다. 지난해 5월 청와대에 들어간 우병우 민정수석은 409억2599만원을 신고해 행정부 최고 자산가의 자리를 차지했다. 임용택 한국기계연구원장(165억8248만원)과 삼성 출신의 이근면 인사혁신처장(161억4489만원)은 올해 공개 대상에 포함되자마자 각각 4, 5위에 올랐다.



 박근혜 대통령은 전년도보다 재산이 3억3592만원 많은 총 31억6950만원을 신고했다. 자서전 인세 등이 증가 요인이다. 국무위원 중에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재산 총액 47억7421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완구 국무총리는 7393만원 줄어든 11억3067만원을 신고했다. 광역자치단체장 중 재산이 가장 적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마이너스(-) 6억8493만원을 신고했다. 2011년 첫 신고 이후 매년 부채가 늘어났으나 지난해에는 107만원을 줄였다. 행정부 소속 공개 대상자 1825명 가운데 491명(26.9%)은 부모와 자녀 중 1명 이상의 재산 공개를 거부했다.



박현영·허진·박민제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