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방산비리는 매국행위 … 영령 앞에 부끄럽다"

“천안함 영웅 잊지 않을 것”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영웅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고 박경수 상사의 어머니 이기옥씨를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북한은 이제 무모한 도발을 포기하기 바란다”며 “핵무기가 자신을 지켜줄 수 있다는 생각도 버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무모한 도발 포기하고
핵이 지켜준단 생각 버려야"



 박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5주기 추모식’에서 “북한이 고립과 정체를 버리고,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올 때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105년 전 오늘 순국하신 안중근 의사는 ‘멀리 생각하지 않으면 대업을 이루기 어렵다’는 말을 옥중유묵으로 남기셨다”며 “통일이 내일 당장 오지는 않더라도 미래에 반드시 이루어질 것임을 믿고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를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국가 방위 역량을 더욱 확충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확고한 전쟁억지력을 확보해 다시는 천안함 피격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군은 적의 도발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예상치 못한 도발이 있더라도 반드시 싸워 이길 수 있도록 항상 준비하고 철통같이 방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곤 방산 비리 척결을 언급했다. “천안함 용사들의 영령 앞에 너무도 부끄럽고 통탄스러운 통영함 비리 같은 방위사업 비리를 완전히 뿌리 뽑아 다시는 이런 매국 행위가 대한민국에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 것”이라면서다. 박 대통령은 2010년 천안함 용사 영결식과 1∼3주기 추모식에 모두 참석했다. 지난해 4주기 추모식 때는 유럽 순방 일정과 겹쳐 보훈처장이 추모 메시지를 대독했다.



 박 대통령은 추모식에 앞서 현충원 내 천안함 46용사와 고 한주호 준위 묘역을 참배했다. 고 박경수 상사의 어머니 이기옥씨가 “서해교전 때도 제대하라고 했는데 시신도 못 찾았다”며 오열하자 박 대통령은 이씨의 손을 잡으며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고 김태석 원사의 묘 앞에서 미망인 이수정씨에게 “슬픔을 어떻게 견디십니까.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앞으로도 유족 여러분을 잘 모시겠습니다”고 약속했다. 고 김경수 상사의 딸 김다예양(중학생)에겐 “생활에 어려움이 없어요? 아버지 사진을 보면서 생각을 많이 하겠어요. 나라를 위해 희생한 아버님을 생각해서 학생도 훌륭하게 자라기를 기원합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김영란법 재가=박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 공포안을 재가했다. 김영란법은 1년6개월의 유예 기간을 거쳐 내년 9월 28일부터 시행된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의 비리를 감시하기 위해 출범하는 첫 특별감찰관인 이석수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도 재가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