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스코건설 비자금, 정동화에게 간 정황 포착

포스코건설이 베트남에서 하도급업체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이 정동화(64·사진)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게 전달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검찰, 현 토목본부장 자택 압수수색
포스코건설 "수사 결과 기다려 볼 것"

 2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포스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인 최모(53) 전무의 자택을 지난 25일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포스코건설 현직 임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처음이다.



 최 전무는 지난주 특경가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된 박모(52) 전 상무가 베트남 법인장으로 일하던 당시 본사의 담당 상무였다. 검찰은 베트남에서 조성된 107억원 비자금 중 47억원가량이 하도급업체 등을 거쳐 국내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최 전무가 정 전 부회장과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측은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와 함께 포스코건설 협력업체인 동양종합건설의 대주주인 배모(60) 전 대표가 포스코건설 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로비를 했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배 전 대표를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또 박 전 상무로부터 비자금을 조성한 것은 회사 고위층의 승인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박 상무는 검찰 조사에서 “당시 베트남 발주처 사장의 리베이트 요구를 토목환경본부장이던 김모 전 부사장 등에게 보고하고 승인 받았다”고 진술했다.



  본지가 입수한 박 전 상무의 변호인 의견서에 따르면 2009년 7월 베트남 발주처 사장 A씨는 박 전 상무에게 “돈을 주면 공사를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먼저 리베이트를 요구했다. 박 전 상무는 당시 김 전 부사장 등에게 보고하고 승인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후 김 전 부사장은 2009년 10월 베트남을 방문해 A씨를 직접 만나 “원하는 대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박 전 상무는 “그 직후부터 하청업체 흥우산업의 베트남 법인 ‘흥우비나’의 납품 단가를 부풀려 만든 비자금 20만 달러를 A씨에게 전달하기 시작해 20여 차례에 걸쳐 총 40여억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김백기·윤정민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