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감사원 "금감원, 은행에 경남기업 지원 요구"

금융감독원이 경남기업의 세 번째 워크아웃 과정에서 채권단에 외압을 행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감사원 관계자가 26일 말했다. 경남기업은 자원외교 비리에 연루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검찰 수사는 금융당국으로도 확대될 전망이다.



당시 금감원 간부 "압력 없었다"

 감사원 관계자는 “금감원 측이 지난해 1월 워크아웃 중이던 경남기업의 주채권은행인 신한은행으로부터 실사 결과를 보고받는 자리에서 대주주(성완종 전 의원)의 의견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신속히 처리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경남기업은 두 번의 워크아웃을 거친 뒤 지난 2013년 10월 세 번째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당시는 승인 절차가 진행되는 중이었다.



 성 전 의원은 경남기업에 무상감자 없는 출자전환을 통한 자금 지원을 요구했으며, 이는 당시 실사를 맡은 회계법인과 신한은행이 ‘대주주 지분의 무상감자가 필요하다’고 보고한 것과 상반된 주장이었다. 이 과정에서 금감원은 회계법인 임원을 불러 대주주의 입장을 잘 헤아리라는 사실상의 압력을 가했다고 한다.



 경남기업은 결국 지난해 2월 무상감자 없는 1000억원 출자전환 및 3800억원 신규 자금 지원을 포함해 6300억원대 자금 지원을 약속받았다. 감사원 관계자는 “이로 인해 대주주는 50여억원의 차익을 챙겼으며, 채권단은 100억여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전했다. 감사원은 다음달 말 감사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권에서는 금감원을 담당하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던 성 전 의원이 금감원을 통해 채권단에 압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찌감치 제기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정황만으로도 검찰 수사가 ‘외압 연결고리’ 확인으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



 압력을 행사한 당사자로 의심받고 있는 전 금감원 간부 K씨는 이날 전화를 받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본지와의 통화에서 “경남기업과 관련해 은행에 압력을 가한 사실이 없고 이 사안과 관련해 윗선에 보고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었다.



전수진·박진석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