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백억 들여 하천 옆 호수공원 … 대전 갑천 친수구역 개발 논란

대전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예정지. 대규모 호수와 공동주택을 건설한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 사업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 사업은 갑천변에 호수공원을 만드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도시개발이다. 하천 옆에 많은 예산을 들여 호수를 만드는 것이 중복 시설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또 주택 공급이 포화 상태인데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전 시장 때 예산 확보 어려워 중단
현 시장 아파트 건설 늘려 재추진
시민단체 "강 옆에 호수, 예산 낭비"
도로 건설 없어 교통대란 우려도

 이 사업은 서구 도안동과 유성구 원신흥동 갑천 주변 95만1000㎡에 추진 중이다. 대부분 논과 밭인 이곳에 호수를 만들고 공동주택 5500가구 등을 건설해 인구 1만5000명을 수용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호수공원 면적은 49만2000㎡으로 전체 개발 면적의 절반 정도다. 시는 올해 7월 토지 보상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에는 공동주택용지를 분양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5337억원이다. 보상비만 3412억원이 들고 부지·호수공원·생태습지 조성비가 1170억원 정도다. 호수공원에는 타워시설도 만들 계획이다. 시는 토지 보상 비용의 경우 빚을 내서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개발은 대전도시개발공사가 맡는다.



 이 사업은 염홍철 전 시장의 선거 공약으로 시작됐다.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호수를 만들어 이 일대 신도시 오염원도 정화하자는 게 염 전 시장의 생각이었다. 하지만 예산 확보 등의 어려움 때문에 진전을 보지 못했다.



 지난해 6.4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권선택 시장은 이 사업의 계속 추진을 선언했다. 적자가 날 것이란 우려가 일자 개발 면적을 당초 계획보다 9만5000㎡ 늘리겠다고 했다. 여기에 아파트를 추가로 짓겠다는 것이다. 이 바람에 공동주택 규모가 당초 4800가구에서 5500가구로 늘어났다. 김동욱 대전시 도시정책과장은 “이 정도 사업 규모면 토지와 아파트 분양으로 사업비를 충분히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반대하고 있다. 양흥모 대전충남녹색연합 사무처장은 “갑천이라는 훌륭한 자연수변 공간이 있는데 굳이 인공적으로 유사한 시설을 만드는 것은 예산 낭비”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전시 인구가 최근 세종시로 유출되는 등 도시 성장이 정체한 데다 동산시장까지 침체한 상황에서 개발 사업이 제대로 될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의 주택 보급률은 102%다.



 호수공원 예정지 주변에 사는 윤태섭씨는 “개발이 시급한 다른 곳을 제쳐두고 굳이 이곳에서 친수공간 사업을 서두르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지금이라도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00여 명의 땅 주인들은 “공시지가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호수 수질 관리와 관리비 문제에 대한 지적도 일고 있다. 충남대 서동일(환경공학과) 교수는 “호수에 고인 물에는 녹조 현상이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돼 있다”며 “오염원 정화 등에 연간 수십억원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갑천 지구 친수구역 내에는 별도의 도로 건설 계획이 없어 교통 대란도 우려된다. 이런 이유로 환경·교통영향평가와 국토부 실시계획 승인이 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김방현 기자 kbh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