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일희망재단, 내달 18일 루게릭 희망콘서트

션 공동대표
재단법인 승일희망재단이 다음달 18일 오후 6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루게릭 희망콘서트 ‘기부 me Hope’를 개최한다. 루게릭 희망콘서트는 희귀 질환인 루게릭병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을 이끌고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두 차례씩 열리고 있다.



 6회째를 맞은 이번 콘서트는 김정근·이지애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는다. 가수 거미·김민종·양동근·윤도현·지누션과 뮤지컬배우 김아선 등이 무대에 오른다. 출연진 모두 재능기부 형식으로 콘서트에 참여한다.



 2011년 설립된 승일희망재단은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의 전 코치이자, 현재 루게릭병으로 투병 중인 박승일씨와 가수 션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지난해에는 ‘ALS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통해 대중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콘서트 티켓 수익금은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 기금으로 사용된다. 티켓은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29일까지 승일희망재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초대권 이벤트에 참여할 수도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