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산시티자이, 동탄2신도시 생활인프라도 누려

GS건설은 다음달 경기도 오산시 부산동 495 일대에서 오산시티자이(조감도)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5층 19개 동, 전용면적 59~101㎡형 2040가구 규모다. 인근에 추가로 1000여 가구가 나올 예정이어서 아파트가 모두 입주하면 총 3230가구 규모의 자이 브랜드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교통편이 괜찮다. 경부고속도로 오산나들목과 1번 국도, 서울 지하철 1호선 오산역 등을 이용하기 편리하다. 입주 시점인 2017년 말에는 오산 구도심으로 이어지는 성호대로(연장)와 동탄2신도시로 연결되는 도로가 각각 개통될 예정이다.



단지가 동탄2신도시와 인접해 입주민들은 오산시와 동탄2신도시의 생활 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업체는 내다본다. 주변에 마등산이 있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이 아파트는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5㎡ 이하 중소형 물량이 전체 가구수의 95%를 차지한다.



입주민 커뮤니티공간인 자이안센터를 비롯해 단지 내 상가와 근린생활시설, 초등학교(예정)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이 들어선다. 분양 관계자는 “단지 안에서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기 때문에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다음달 초 오산시 오산동 222에 마련된다. 분양 문의 031-372-0000.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