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하늘의 그물 성긴 듯해도

<준결승 2국> ○·스 웨 9단 ●·김지석 9단



제11보(101~111)=101로 꽉 잇고 나자 스웨의 안색이 어두워진다. 김지석이 보았으나 스웨는 미처 보지 못했던 그것. 축머리로 투입한 특공대가 빠져나갈 퇴로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천망회회 소이부실(天網恢恢 疎而不失)’이라. 노자에 이르기를 ‘하늘의 그물이 성긴 듯해도 놓치는 것이 없다’하였는데 바로 이 장면이 그와 같다.



 우변 백을 감싼 흑의 자세가 엉성해 어느 쪽으로든 빠져 달아날 수 있을 것 같은데 막상 ‘참고도’ 백1 이하로 달아나려 하니 길게 늘어지기만 할 뿐 어떻게 해도 빠져나갈 수가 없다. 수순은 복잡하지만 백1부터 흑18까지, 절묘하게 잡혀 있으니 어찌 하늘의 그물이란 말을 하지 않을 수 있겠나.



 102는 ‘선수’라고 생각했는데 여기서 다시 의표를 찔렸다. 김지석은 별 고민 없이 중앙 103으로 올라섰다. 구름안개 헤치고 산꼭대기로 올라서는 그 기분을 아는가.



 뭉클, 샘솟는 호연지기. 104부터 110까지, 우하귀 흑 석 점을 포함한 실리를 뜯기는 손실쯤은 보상이 되고도 남는다. 게다가 멀리 좌상귀에서, 중앙의 호연지기에 응하는 힘찬 111의 젖힘. 벼르고 별러온 노림이다.



손종수 객원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