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처받은 아이들 마음, 예술 활동으로 보듬어 치유합니다

GS칼텍스는 교육부와 협약을 맺고 심리 치유 프로그램 ‘마음톡톡’을 학교로 확대하고 있다. 사진은 마음톡톡 통합치료 장면. [사진 GS칼텍스]


어린이 힐링의 해법을 찾아 실천하는 GS칼텍스의 사회공헌활동인 ‘마음톡톡’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동안 대부분의 기업들이 해 오던 단순한 직접 지원 형태에서 벗어나 예술치료 전문가들과 함께 새로운 치료 모델을 개발하고 치료사 양성체계를 구축하는 등 장기적으로 해법을 찾아 제시해본다는 점이 특징이다. GS칼텍스는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마음톡톡을 학교로 확대 실시하고 있다.

마음톡톡은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본격 심리치유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GS칼텍스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이다. 미술·무용·연극·음악 등을 활용한 통합예술집단치료를 통해 상처받은 어린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정서적 치유를 돕는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보다 효과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각 치료 분야의 최고 권위자들이 의기투합해 국내 최고의 교수진을 구성했고, 이를 통해 현장에서 일할 수퍼바이저급 예술치료사들을 직접 양성해 나가고 있다. 연간 연세대학교 GS칼텍스 산학협력관에서 ‘통합예술치료 수퍼바이저 연수과정’을 진행한다. 여기서 양성된 전문 예술 치료사들이 굿네이버스 좋은 마음센터와 제남법인의 서귀포 아동보호기관 등 전국의 13개 기관에 소속돼 아이들의 마음을 보듬어주고 센터 소속의 치료사들에게 치료 프로그램을 전수하고 있다.

2박3일 집중 치료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마음톡톡 캠프도 운영한다. GS칼텍스의 생산기반이 위치한 여수지역의 문화예술 공원인 예울마루의 유려한 자연경관에서 학교 및 또래관계 부적응 아이들을 대상으로 열리는 전문 치료 캠프이다.

지난해 마음톡톡은 2년차 사업으로 중학생들의 또래관계 고민을 나누고자 찾아가는 중학교 교실힐링을 운영했다. 학년 전체가 참여하는 힐링프로그램으로 운영함으로써 개인 치료 시 발생할 수 있는 낙인감에 대한 우려를 없앴다. 전문 치료사 2명이 한 팀을 구성하며, 총 4팀이 투입돼 미술+연극 통합예술프로그램을 통해 중학생 심리정서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지난달 24일엔 교육부와 ‘학교생활 위기학생 예술치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학교폭력 등 다양한 원인으로 학교생활에서 위기에 처한 학생들이 학교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GS칼텍스는 2013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는 심리치유 프로그램인 ‘마음톡톡’을 학교로 확대해 16개 학교와 10개 학생상담지원센터(Wee센터) 등에 예술활동을 통한 심리치유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허진수 GS칼텍스 부회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Wee프로젝트 등 위기학생들을 위한 교육부의 전문적인 인프라와 인력에 GS칼텍스의 예술심리치료 효과 제고를 위한 노력이 더해져 행복한 학교생활과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에너지로 나누는 아름다운 세상’을 사회공헌 슬로건으로 에너지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sng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