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폐화된 북한 숲 복원, 통일 위한 밑거름 뿌린다

통일시대를 대비해 황폐화된 북한 산림 복구를 위한 밑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최근 산림청이 오는 4월5일 식목일을 맞아 남북한의 산림현황을 한 눈에 비교 해 볼 수 있는 ‘2015년 남북한의 숲’ 위성영상자료를 공개했다.



한국임업진흥원

공개된 영상자료는 국내위성 ‘천리안’이 2014년 가을에 찍은 자료로 남한지역은 영토의 대부분이 울창한 산림에 둘러싸여 있는 반면 북한의 산림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황폐된 모습이다. 현재 남한의 산림축적은 125.6㎥/ha에 달하는 반면 북한의 산림축적은 남한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약 38㎥/ha 정도에 불과했다.



이번 영상공개는 산림청 산하 한국임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북한 산림모니터링 활동의 하나로 이뤄졌다. 진흥원은 모니터링을 통해 북한 산림황폐지와 우선 조림대상지역을 선정하는 등 산림복구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진흥원은 국내외 위성자료와 최신 위성자료처리기법을 활용해 북한지역의 산림과 비산림지역을 구분하고, 비산림지역 가운데 산림 황폐지역을 분석 중이다.



그동안 북한 산림통계는 발표 기관마다 달라 구체적인 산림복구 계획을 수립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진흥원은 인공위성 영상을 기반으로 산림과 황폐지를 구분하는 등 북한 산림현황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해 산림복구사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흥원은 북한 토양정보를 분석해 향후 북한 산림복구사업이 시행될 시 각 토양환경에 맞는 수종 선정 작업도 진행한다.



진흥원은 북한의 산림 황폐화를 막고 통일을 대비하기 위한 산림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한다면 미래의 통일 한반도를 위한 든든한 수익원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만일 북한의 산림복구사업이 이루어지면 통일 후 발생될 천문학적 환경 복구비용을 사전에 절감하는 장점도 있다. 실제 독일은 통일 과정에서 동독지역의 환경 복구에만 전체 통일 비용의 20%를 투자 할 만큼 큰 대가를 치룬 바 있다.



김남균 한국임업진흥원장은 “통일 이후의 경제 환경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생계와 관련된 인도적 차원에서도 북한 산림복구사업은 반드시 선행되어야할 필수 과제”라며, “한국임업진흥원이 제공하는 과학적 자료가 통일 한반도 시대를 준비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