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인, 피싱 사기 후 트위터에 "바보 같은 행동"…'괜찮아 괜찮아'

이해인 보이스피싱 사기


배우 이해인이 피싱 사기로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이해인은 25일 밤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피싱 사기로 5000만원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해인은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창에 별다른 의심 없이 보안카드 번호를 입력했고 이후 3번의 출금 문자 메시지를 받고 사기라는 걸 알았다"며 "출금이 됐다는 메시지를 받고는 뭔가 머리 한 대 맞은 듯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해인은 "이사를 가려고 보증금으로 마련을 해놓은 거였다"면서 "(피해 금액은) 5000만원이다. 힘들게 모아온 건데 그걸 그렇게. 너무 답답해서 시간이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이해인은 "정말 순간인 것 같다. 당하고 싶어서 당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 않냐"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해인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오늘도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많은 피해자가 있었습니다. 긴 글이라 사진으로 캡처해서 올립니다. 오늘은 인생에서 가장 힘든 날이네요. 제가 희망을 버리지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자신의 피해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어 "말로만 들어봤던 보이스피싱을 제가 당할거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인터넷을 하다가 '금융감독원 개인정보유출 2차 피해 예방 등록'에 창이 자꾸 떠서 클릭을 했다가 완벽한 속임수에 넘어가고 말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해인은 “피해금액은 5000만원이다. 이사를 가려고 보증금으로 마련해놓은 거였다”며 “힘들게 모아온 건데 그걸 그렇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24일에는 “경찰서에서 조사 잘 받고 제가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분명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 믿고또한 저의 바보 같은 행동들도 반성하는 시간이었다”는 트위터에 남겼다. 이해인은 tvN '재밌는 TV 롤러코스터'와 드라마 '황금물고기' '지성이면 감천' '감격시대 : 투신의 탄생'과 같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한편 이해인 피싱 사기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해인 피싱 사기, 어머나" "이해인 피싱 사기, 어떻게 해" "이해인 피싱 사기, 안 됐네" "이해인 피싱 사기, 이사는 어떻게 했나" "이해인 피싱 사기, 그래도 잘 살고 있지요?" "이해인, 바보같은 행동은 아니죠... 괜찮아 괜찮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해인’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