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목적 실용위성 3A호, 내일 오전 7시8분 러시아서 발사









한국의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3A호가 26일 오전 7시8분(한국시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 위성이 최종 발사 리허설을 모두 마치고 러시아의 ‘드네프르’ 발사체에 실려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현지에 파견된 박재문 미래부 연구개발정책실장 등 발사관리단은 이날 오전 최종 발사준비 상황과 현지 기상조건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한 결과 “예정된 시각에 발사가 순조롭게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리랑3A호는 발사 약 15분 뒤 발사체와 분리된다. 이어 발사 약 32분 뒤 남극의 트롤 지상국과 첫 교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대전 항우연의 위성관제센터는 발사 5시간 57분 뒤인 한국시간 26일 오후 1시5분 위성과 교신해 정상궤도 진입, 기능 정상작동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아리랑 3A호는 국내 최고 해상도인 0.5m급의 광학 망원경과 고성능 적외선 센서(IR)를 탑재하고 있다. 발사에 성공하면 향후 4년간 528㎞ 상공에서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재해·재난, 국토·자원, 환경 감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