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틴 뎀프시 美 합참의장 "'미사일방어' 우산 구축하는데 진전 이루고 있어"

마틴 뎀프시 [사진공동취재단]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은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에서 미사일 방어(MD) 우산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뎀프시 합참의장은 24일(현지시간) 한국ㆍ일본 순방을 위해 탑승한 전용기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역내 ‘통합적인 대공 미사일 방어(IAMD)’ 우산을 구축하는 데서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은 각자 입장에서 상호 운용성을 높이도록 (장비) 획득에 나서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한국ㆍ일본과 함께 MD 체제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을 공개한 것이다.



한국군 관계자에 따르면 IAMD는 미군이 사용하는 MD 개념으로 각종 전력을 통합시켜 MD 체제의 신뢰도와 방어력을 높일 수 있다. 26일 방한하는 뎀프시 합참의장은 “한국과의 논의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한 기존 협의에 기초해 이뤄지고 IAMD, 군사훈련, 북한 도발에 대한 대응 수단 등에 대해서도 기존 협의를 기초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혀 MD 문제를 논의할 것임을 밝혔다. 그의 방한을 계기로 미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에 대한 공식 논의에 들어간다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한민구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조만간 만나는데 의견을 모았다.



세실 헤이니 미 전략사령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사드와 관련해 논의가 있는 것을 알지만 앞서가지는 않겠다”며 “한국이 무엇이 필요한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뎀프시 의장이 방한 때 사드를 논의할지에 대해선 “합참의장이 무엇을 의제로 다룰지를 놓고 언급하지 않겠다”며 “이는 추후에 알려질 것”이라고만 답했다. 이와 관련, 주미 대사관 관계자는 “뎀프시 의장 방한 때 사드 문제는 논의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논평을 내 “사드는 동북아 지역의 군비 경쟁을 촉발하고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을 더 어렵게 하는 새로운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며 “한국은 그 득실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