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예 동상 앞서 만난 윤병세 장관과 벳쇼 대사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 대사가 조선시대 대일외교의 개척자인 충숙공 이예(李藝·1373∼1445)의 동상 앞에서 만났다. 25일 서울 서초동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이예 동상 제막식에서다.



윤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예 선생은 조일 관계에 평생을 바친 외교관으로서 한일수교 50년을 맞는 올해 동상 제막을 할 수 있게 돼 더욱 의미가 특별하다"며 "이예 선생을 기리며, 한일관계 발전은 오늘날 우리의 커다란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외교를 빛낸 인물들을 기리는 것은 역사의 발전이란 과거를 교훈으로 삼아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오늘같은 행사가 우리에게 역사를 다시 한 번 일깨워주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외교의 기본은 상대방을 헤아리고 마음을 얻는 자세"라고도 했다. 일본의 역사 왜곡 도발로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현재의 한일관계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당초 행사에는 조태용 1차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윤 장관이 일정을 바꿔 직접 참석했다.

벳쇼 대사도 축사에서 "조선통신사는 일한관계를 논하며 빠질 수 없는 테마"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통신의 의미는 정보전달이 아니라 신뢰와 진실을 갖고 교류한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며 "선인들의 위업이 현재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했다.



또 "양국 간에 여러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500년 전 이예 선생이 제시하신 교린(交隣)외교의 정신을 다시 한번 함께 해서 앞으로의 50년, 100년의 미래를 향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지금까지보다 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외교관으로서 그 사명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 장관과 벳쇼 대사는 무대에서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행사 시작 전에는 따로 대화를 하기도 했다. 윤 장관은 "행사에 참석해줘 고맙다"고 말했고, 벳쇼 대사는 "지난 주말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주최측인 한국이 노력해줘 고맙다"고 답했다고 한다. 윤 장관은 "도쿄에서도 같은 뜻을 많이 전달해왔다. 3국 외교장관 회의를 일본 정부도 많이 원했는데, 잘 된 것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벳쇼 대사는 최근 일본 정부가 주미 일본 대사관 홈페이지 등에 한국의 경제 발전이 일본의 원조 덕분이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린 것에 대해 묻자 답하지 않고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