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층 빨랫줄 탈출 감행한 빈집털이범의 최후





 빈집털이를 하던 30대 남성이 아파트 14층에서 떨어져 중상을 입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달 18일 빈집털이범 송모(34)씨가 아파트 14층에서 빨랫줄을 타고 내려오다 40m 아래로 떨어져 척추와 다리뼈가 분쇄됐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당시 누군가 현관 문을 열려는 소리가 들리자 송씨가 미리 준비한 빨랫줄을 창살에 묶은 뒤 지상으로 도망치다 추락한 것이라고 전했다.



송씨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 18일까지 수도권 일대 빈집을 돌며 17차례에 걸쳐 1억2000만원 상당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학에서 호텔조리학과를 졸업한 뒤 웨딩홀 뷔페 요리사로 일하며 1남1녀를 부양하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부인과 이혼한 뒤 모든 게 달라졌다. 9월에는 아예 직장을 그만둔 뒤 전문털이범으로 전직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송씨가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있었던 덕에 즉사는 면했지만 심각한 후유증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