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북한은 핵보유국 … 사드 필요하다"

김무성 대표가 24일 부산 한국해양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 참석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4일 “북한은 핵보유국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을 방어할 수 있는 무기체계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라고 강조했다.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 발언
한때 '사드 의총'엔 반대 의사

 김 대표는 이날 부산 해양대에서 열린 ‘청춘무대, 김무성 토크쇼’에서 “사드 배치와 중국 주도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가입을 놓고 고민인데 미·중 사이에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세상에 제일 무서운 것이 핵폭탄이다. 우리는 안보가 우선”이라며 사드 관련 발언을 했다.



 김 대표는 “현재도 북한이 우리를 향해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위협 발언을 하는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문제는 북핵을 어떻게 방어하느냐”라며 “정치·외교적으로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지만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방어할 수 있는 무기체계를 갖추는 게 우리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갖고는 핵폭탄을 (방어)할 수 없다”며 “사드는 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다. 북이 만약 (핵폭탄을) 쏘아 올렸을 때 약 150㎞ 상공에서 쏴서 요격할 수 있는 방어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



 그는 “중국이 사드를 반대하는 건 북한 미사일을 감지하는 사드의 레이더가 중국까지 탐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뒤 “그러나 우리는 안보가 우선이다. ‘안미경중(安美經中), 안보는 미국의 핵우산 속에 들어가야 하고 경제는 중국과 잘 교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핵과 관련, 김 대표는 “문제 있는 발언이긴 한데…”라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국제 관례상 핵실험을 두세 번 하면 핵보유국으로 간주하게 돼 있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현재 한·미 양국 정부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김 대표가 북한을 핵보유국이라고 본 데 대해 정부 당국자는 “북의 핵 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핵탄두가 소형화로 접근해 가는 단계”라며 “여당 대표가 북을 핵보유국으로 단정하는 건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대표 측 인사들은 “정부 입장에 반하려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핵을 가지고 있다는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가능한 모든 방어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가 사드 배치를 강조한 데 대해 한 측근 의원은 “정부가 경제문제에 해당하는 AIIB 가입을 사실상 결정한 마당에 안보 문제는 미국 쪽에 힘을 실어 사드 배치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유승민 원내대표가 ‘사드 의총’을 소집하려 했을 땐 “국정 운영의 가장 예민한 부분 중 하나를 당에서 토론해 결정하는 건 아니다. 그거는 맡겨놔야 한다”고 의총에서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을 결정하는 데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글=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