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근로복지공단, 산재 근로자 경제적 자립부터 정신적 치유까지 다양한 지원

근로복지공단이 지난해 산재근로자 자녀를 위해 마련한 해외 문화 체험단 발대 모습.




생활안정자금 융자 금리 인하
자녀 3300명에게 장학금 52억

근로복지공단은 산업재해(이하 산재) 근로자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펴고 있다. 생계에서부터 가족·직장동료와의 화합, 자녀 교육에 이르기까지 산재 근로자의 홀로서기를 돕고 있다.



생활안정자금의 경우 융자 금리를 올해부터 3%에서 2%로 낮춰 부담을 줄였다. 금리 인하는 신규 대출뿐만 아니라 기존 대출자에게도 적용된다. 예를 들어 2000만원을 신규 대출받을 경우 상환 5년 기준으로 이자부담이 3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100만원이 줄어든다.



융자 분야는 결혼·의료·장례·취업·자동차·주택이전·사업 등 다양하다. 특히 취업안정자금은 산재장해자(1~9급)가 직업에 복귀하는 경우 초기 생활 안정을 지원해 빠른 시간 안에 정착하도록 돕는다.



창업점포지원금은 재취업이 어렵고 담보나 신용 여건이 어려운 산재 근로자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다. 대표적인 지원 유형으로는 ▶지원자가 월세를 부담하는 경우 월세 200만원 이하인 점포 지원 ▶공단이 점포를 임차해 1~2년 단위로 계약해 최장 6년 동안 제공 ▶사업자금 연 2%(2년 거치 3년 상환)로 최대 1500만원 대출 ▶전문가 창업 컨설팅 무료 지원 등이 있다.



산재 근로자 자녀의 고교 학비도 지원한다. 지원 대상에 선발된 학생에겐 소속 학교를 통해 졸업 때까지 1인당 연간 500만원 한도 안에서 입학금·수업료·학교운영지원비를 지급한다. 근로복지공단은 올해 신규 1600명 포함해 총 3300명에게 52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장학생을 선발해 해외 문화 체험 캠프도 보내고 있다. 지난해 8월엔 산재근로자 장학생 100명을 선정해 3박4일 동안 중국 쑤저우(蘇州)·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 지역의 문화를 답사하는 캠프를 진행했다.



산재 근로자가 가정과 직장에 순조롭게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산재를 겪은 근로자는 심리적 위축과 사회적 시선 때문에 전처럼 가족이나 직장동료와 자연스럽게 어울리지 못한다. 이를 극복하고 가족·동료와 다시 소통하고 생활에 적응하도록 가족 화합 지원 프로그램과 직장동료 화합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이재갑 이사장은 “산재 근로자가 물질적 심리적으로 모든 장애를 극복하고 사고 전 생활로 자연스럽게 돌아가도록 도와주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kcomwel.or.kr)에서 볼 수 있다.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