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구 '돌파형 경영' 다시 한번

정몽구(77·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4박 5일 일정으로 미국·멕시코 방문길에 올랐다. 올 들어 첫 해외 출장이다. 유럽·일본 메이커들의 ‘차값 할인 공세’로 어려움을 겪는 현지 상황을 직접 진단하고 현장에서 돌파구를 찾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4박5일간 미국·멕시코 상황 점검
경쟁사 공세에 "강점 살려 승부"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24일 전용기 편으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했다. 미국 방문 첫 일정으로 정 회장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에 위치한 현대차, 기아차 판매법인을 찾아 현지 판매 전략을 보고받았다. 정 회장은 “올해는 유로화·엔화의 약세, (현대차가 없는) 픽업트럭 시장의 확대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이럴 때 일수록 우리만의 강점을 살려 과감한 승부수를 던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8.3%까지 올랐지만 올 1월에는 1년여만에 최저치인 7.2%까지 떨어졌다.



 특히 현대차는 미국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분야를 집중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올 하반기 미주 시장에서 소형 SUV 투싼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을 출시하고, 대표 SUV 모델인 싼타페에도 할부금융 등 각종 프로모션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올 1월 미국에서 공개한 픽업트럭 컨셉트카 ‘싼타크루즈’의 양산 여부도 정 회장이 현지 시장을 살피며 직접 챙길 계획이다.



 정 회장은 시장 상황이 어려울 때마다 과감한 승부수로 이를 극복하는 ‘돌파형 경영’을 선보였다. 1998년 미국 시장 판매량이 연간 9만대 수준까지 떨어지자 이듬해 ‘10년-10만 마일’ 무상 보증 제도를 도입해 시장 점유율을 반등시킨 바 있다. 당시만 해도 도요타·혼다 등이 내세운 ‘2년-2만4000마일’ 보증이 일반적인 때였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