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메달 박탈 동료선수 "박태환 원망스럽지 않다"

[앵커]

박태환 선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6개 가운데 3개를 단체종목인 계영에서 땄습니다. 이번 징계조치 중 메달 박탈은 박태환은 물론, 계영 메달리스트 7명 전원에게 적용되는데요. 그중 한 선수를 전화로 연결하겠습니다. 선수 요청에 따라서 이름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지금 나와 계시죠? 안녕하세요.

[박태환 동료선수/인천AG 메달 박탈 대상 : 네, 안녕하세요.]

[앵커]

박태환 선수와는 별도로 선수 본인은 그동안 많은 훈련과 노력을 했던 게 날아간 건데요. 심정은 어떻습니까?

[박태환 동료선수/인천AG 메달 박탈 대상 : 처음에는 조금 허무한 느낌이 들기도 했는데 아시안게임 갔다 온 것 자체가 좋은 경험이었고 해서 흘려보내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때 메달 땄던 거 자체가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어요.]

[앵커]

내가 잘못하지 않은 일로 징계를 당한 셈인데 박태환 선수가 혹시나 좀 원망스럽지는 않은가요?

[박태환 동료선수/인천AG 메달 박탈 대상 : 사실대로 말씀드리자면 저는 그렇게 생각은 안 하고 있어요. 아시안게임 나갔다고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서류상에서 메달만 박탈되는 거니까 다른 선수들도 아마 그렇게 생각할 것 같습니다. 박태환 선수가 너무 미안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앵커]

목소리가 담담한데요.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됩니까?

[박태환 동료선수/인천AG 메달 박탈 대상 : 올해는 세계선수권대회도 있고 한국에서 유니버시아드대회가 열려서 출전해서 좋은 성적 내는 것이 목표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시간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박태환 동료선수/인천AG 메달 박탈 대상 : 감사합니다.]

[앵커]

선수 한 분과 인터뷰 나눴습니다.

JTBC 핫클릭

박태환 자격정지 18개월…리우올림픽 출전 희망 살려박태환 자격정지 18개월…리우올림픽, 태극마크 불투명대한체육회 "박태환, 리우올림픽 출전 여부 신중히 검토""쑨양 이어 징계받아" 박태환 자격정지, 해외언론도 주목박태환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도핑 적발 징계 사례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