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화 글램핑장 화재 발화지검은 TV와 냉장고 주변





어린이 3명을 포함해 5명이 숨진 인천 강화도 글램핑장 화재 사건의 첫 발화지점은 텐트 안 냉장고와 텔레비전 주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24일 "인디언 텐트 입구 안쪽 좌측 냉장고와 텔레비전이 있던 곳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조종림 강화경찰서장은 "전기적인 요인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감정을 위해 옆 텐트에 설치된 전기제품 일체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정밀 감정 중"이라고 말했다. 결과는 2∼3주 후에 나올 예정이다.



경찰은 또 펜션 관리동을 압수수색해 해당 건물이 불법 증축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측은 "펜션 부지의 토지 승인이나 건축 허가 과정 등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이 과정에서 공무원들의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조사해 문제가 있으면 처벌하겠다"고 했다.



강화=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