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갈수록 '저녁이 없는 삶' … 종신고용 역설

저녁이 없는 삶이 한국만의 현실은 아니다. 이웃나라 일본도 마찬가지다.



경기 살아나도 직원 늘리기 부담
연간 잔업시간 20년 전보다 늘어
노동시간 길수록 승진 확률 3%↑

 풀 타임으로 일하는 일본 정규직은 지난해 평균 주당 3시간(연 173시간) 잔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온라인판이 23일 보도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의 월별 근로 통계 조사를 근거로 집계한 결과다. 이는 전년보다 연간 기준으로 7시간, 20년 전보다는 36시간 늘어난 수치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93년 이후 최장 시간이다. 특히 통계에는 잡히지 않는 ‘서비스 잔업’, 곧 잔업을 하고도 잔업 수당을 신청하지 못하는 사실상의 잔업까지 포함하면 실상은 더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이 꼽은 장시간 노동의 가장 큰 이유는 종신 고용이다. 일본은 직원을 정년까지 고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마구치 게이이치로(浜口桂一郞) 노동정책연구연수기구의 수석연구원은 “미국에서는 일거리가 늘면 직원을 늘리고 일거리가 줄면 직원을 줄이는 것이 보통이지만 일본에서는 직원의 노동 시간을 늘리거나 줄여서 대응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최근 경기가 살아나며 부족한 일손을 정규직이 잔업을 통해 해결하고 있다는 얘기다.



 늦게까지 남아 일하는 사람을 좋게 평가하는 일본의 기업 문화도 잔업을 늘리는 이유다. 야마모토 이사오(山本勳) 게이오대(慶應) 교수의 조사에 따르면 오래 남아 일하는 사람일수록 출세하는 경향이 있었다. 과장 승진을 앞둔 대졸 사원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당 노동 시간이 10시간 늘어날 때마다 이듬해에 과장으로 승진할 확률은 3%씩 높아졌다. 야마모토 교수는 “유럽에서는 오래 일하는 사람은 생산성이 낮은 사람으로 취급받지만 일본에서는 긍정적으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일본에서는 주로 팀 단위로 일이 이뤄지는 것도 잔업이 길어지는 이유다. 야마모토 교수는 “일본은 직원당 업무의 범위가 애매하기 때문에 생산성이 높은 사람에게 일이 몰리기 쉽다”고 말했다. 자기 일이 끝나면 집으로 가는 서구와 달리 일본에서는 능력 있는 사람은 자기 일을 빨리 끝내도 팀의 다른 일을 처리하다가 퇴근이 늦어진다는 설명이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13년 기준으로 34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연간 근로시간 조사에 따르면 한국 근로자는 1년에 2163시간을 일해 멕시코(2237시간) 다음으로 일을 오래 했다. 토·일요일 등 휴일을 제외한 근무 일수가 245일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하루 평균 8.8시간 일한 것이다. 법정 근로시간(주 40시간)을 넘겨 주당 4시간씩 잔업을 한 셈이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