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봄 아웃도어 트렌드는 '실용'

산행이나 캠핑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캐주얼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아웃도어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모델이 착용한 것은 라푸마 제품.


방수·방풍 겸하는 복합 소재 평상복 같은 색상과 디자인

아웃도어 시장이 올봄을 기점으로 ‘실용’을 컨셉트로 변모한다. 프리미엄 소재를 기반으로 첨단 기능을 내세운 고스펙 제품 출시 경쟁에서 생활 속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을 장착한 제품이 잇따라 출시될 전망이다. 각박한 삶 속에서 안정과 여유를 찾고자 하는 욕구를 반영해 아웃도어 제품에도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멜란지(혼합색) 컬러나 플라워 프린트 같은 디테일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비바람 다 막아주는 재킷 끈 묶을 필요 없는 신발 디자인 다양한 팬츠 선봬"

이번 시즌 아웃도어 키워드는 ‘소재의 하이브리드화’다. 두 가지 소재를 혼합해 특정 기능을 한층 강화하는 방식이나 하나의 제품에 두 가지 소재를 각각 사용함으로써 두 기능을 한꺼번에 구현하는 방식으로 요약할 수 있다. 라푸마는 후드(외투에 붙어 있는 모자)부터 어깨 부위까지는 방수 소재를 사용해 비나 눈으로부터 몸을 보호해 주고, 몸판 부위는 방풍 소재를 사용해 바람을 막아주는 하이브리드 재킷을 출시했다. ‘아리아’와 ‘플로스’ 재킷이다. 방풍 혹은 방수 기능을 갖춘 제품을 따로 구입해야 했던 불편함을 덜어주는 획기적인 제품이다.

소재의 하이브리드화 통해 기능 업그레이드
나일론과 폴리에스테르를 접목한 재킷은 구김이나 착용감을 동시에 보완해 준다. 티셔츠 소재를 활용해 활동성을 높인 바지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웃도어 제품 구입 시 가장 중요한 점은 몸을 쾌적하게 유지해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과 가볍고 편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품 자체의 무게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땀으로 인한 체감 무게를 줄이기 위한 흡습속건(땀을 흡수해 속을 보송보송하게 유지해 주는) 기능, 여름철 모기를 효율적으로 쫓을 수 있는 안티 모스키토 기능에 중점을 둔 제품도 눈길을 끈다. 장갑을 낀 상태에서 스마트폰을 터치할 수 있는 등산용 장갑 같은 스마트 아웃도어 제품의 출시 또한 주목할 만하다.
 생활 속에서 안정감을 찾고 싶은 심리를 반영해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컬러들이 아웃도어 시장에서도 환영받고 있다. 매년 봄이면 유행하는 오렌지, 라임 같은 강렬한 컬러가 주를 이루는 동시에 자연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는 멜란지 컬러도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
 농도를 달리해 다양한 컬러 톤으로 표현한 제품도 눈에 띈다. 화사한 느낌을 주는 밝은 베이지나 블루 계열 등의 기본 컬러들을 다양한 채도로 활용한 재킷이나 티셔츠는 올봄 아웃도어 필수 구입 아이템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일상복·데이트룩으로 활용하기도 좋아
이번 시즌 아웃도어 의류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여성복이나 캐주얼 웨어에서 주로 사용되던 꽃무늬와 아가일(마름모나 다이아몬드 모양의 체크 무늬) 패턴을 많이 활용했다는 점이다. 셔링이 잡힌 디자인이나 V넥 티셔츠처럼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아이템도 눈에 띄게 늘었다. 카고 팬츠, 롤업 팬츠 같은 캐주얼한 디자인도 다양하게 출시됐다.
 실용성을 강조하는 소비 트렌드가 꾸준히 지속되면서 생활 편의 기능을 갖춘 제품에 대한 관심도 높다. 라푸마는 신발끈을 따로 묶을 필요 없이 다이얼 조작을 통해 신발을 조일 수 있는 ‘FX-Zero G’ 시리즈를 출시했다. 유럽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주로 차용하는 사선절개 디자인을 적용한 ‘헥사곤’ ‘에일린’ 고어텍스 재킷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웃도어 제품의 활용도도 한층 넓어졌다. 산행이나 캠핑을 위한 스타일 외에 일상복으로도 유용하게 연출할 수 있는 제품이 대거 출시된 것이다. 자연스러운 멜란지 컬러를 메인으로 선택하고, 화사함을 느낄 수 있는 플라워 프린트 제품으로 포인트를 준다면 데이트룩으로도 손색이 없다. 요즘 유행하는 ‘무심한 듯 멋낸’ 놈코어 스타일을 연출할 때 아웃도어 윈드브레이커(바람막이 재킷)만큼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도 없다. 아이보리 스키니팬츠 위에 꽃무늬 윈드브레이커를 입으면 따뜻해 보이면서 캐주얼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LF 라푸마 김지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국내 아웃도어 시장에서 아웃도어 의류는 일상복처럼 ‘매일 꺼내 입는 옷’으로 그 의미가 빠르게 바뀌고 있다”며 “올봄에는 여러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라이프스타일 제품군을 강화한 제품을 대거 출시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푸마가 제안하는 올봄 트렌드 아이템

· 헥사곤 고어텍스 재킷
바람과 비를 막고 내부의 수증기는 밖으로 빠져나가게 하는 고어텍스 기본 소재에 멜란지 소재를 복합한 2015년 주력 제품이다. 세련되고 다이내믹한 비대칭 절개 디자인이 특징이며 겨드랑이 아래 지퍼 부분이 땀 배출과 공기 순환을 용이하게 해준다. 가격 37만8000원.
 

· 플로스 초경량 하이브리드 재킷
바람은 막아주고 우수한 통기성으로 체온을 조절해 쾌적함을 유지시켜 주는 초경량 방풍 재킷. 후드와 어깨 부위는 2.5L 코팅 방수 소재를 사용하고, 배와 등 같은 나머지 부위는 초발수 소재를 사용했다. 라이트 그레이·라이트 코럴·다크 코럴·옐로 오렌지 총 네 가지 컬러다. 가격 17만원.
 

· FX-Zero G 고반발 쿠션 트레일 워킹화
최적화된 라푸마 워킹화인 ‘F.X 3’의 로컷 전용 라스트(신발틀)를 사용해 착용감을 향상시킨 제품. 트레일 워킹화 ‘Zero-G’의 미드솔을 부착해 기존 제품 대비 충격흡수력이 20% 이상 향상됐다. 무재봉공법으로 만들어 가볍고, 다이얼 시스템을 장착해 끈 조절이 편리하다. 네이비·코럴·라이트 그린 세 가지 컬러가 있다. 가격 23만9000원.
 

<글=하현정 기자 ha.hyunjung@joongang.co.kr, 사진=라푸마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