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시다 남은 물 세균, 기온 오를수록 증식속도 빨라져... 백만마리까지 5시간





일회용 페트병에 들어있는 생수를 마시다 남길 경우 세균이 득실거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시는 물은 1밀리리터 당 일반 세균이 100마리를 넘으면 안된다.



최근 한 실험에 따르면 일반 페트병을 실험실에 의뢰해 세균을 측정하자 뚜껑을 따자마자 측정한 페트병은 1밀리리터당 세균이 1마리가 검출됐다.



하지만 뚜껑을 따고 한 모금 마신 직후에는 세균이 900마리 검출됐고 마신 지 하루가 지난 물에서는 4만마리가 넘는 세균이 검출돼 기준치의 400배를 넘었다고 전해졌다.



의학 전문가들은 “하루 정도가 지나게 되면 타액에 있는 여러 가지 영양물질과 혼합해서 세균이 증식하게 되는데 여러 가지 병적인 세균이나 독소 같은 것들 때문에 복통이나 심장병 같은 증상을 일으킨다”고 밝혔다. 특히 요즘같이 기온이 올라가면 패트병 안에 있는 세균은 더 빨리 증식된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좀 높아질 경우에는 한 마리에서 백만 마리까지 가는데 불과 4~5시간이면 도달하고 2~3일 정도 지나게 되면 더 급격하게 증가할 수 있다고 봤다.



따라서 패트병에 든 생수를 마실 땐 가급적 컵에 따라 마시는 게 좋고 일단 입을 댔다면 하루 이상 지난 물은 버리는 게 안전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중앙포토DB]

'마시다 남은 물 세균' '마시다 남은 물 세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