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퍼문·개기일식…18년 만에 섬으로 변신한 몽생미셸

자연의 신비한 현상이 벌어지는 곳에 수많은 관광객이 모였습니다.

프랑스 북부의 고성 몽생미셸 수도원.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인데요. 평상시엔 이렇게 다리로 육지와 연결돼 있습니다.

하지만 현지 시간으로 21일. 서서히 물이 차올라오면서 이곳으로 가는 길이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달이 지구에 가깝게 접근하는 슈퍼문 현상과 개기일식이 겹쳐 조수간만의 차가 커졌기 때문인데요.

18년 만에 한 번씩 생기는 이 현상을 보기 위해 1만여 명의 관광객이 모여들었습니다.

육지에서 섬으로 변한 몽생미셸! 이 멋진 풍경은 2033년이 돼야 다시 볼 수 있다네요.

JTBC 핫클릭

고입 고사장 벽 타고 커닝 쪽지…인도 학부모들, 왜?"보신탕 안 돼요" 한국 식용견 57마리, 미국으로 입양노예 처형하듯…목 매달린 채 숨진 흑인 남성 '파문'불결하고 황당하고…악명 높은 중국 화장실, 확 바뀐다전쟁 상처 달래주는 시리아 피아노맨, 노래하는 사람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