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아솔-이광희, '카메라 앞에서 얼굴 밀더니…' 몸싸움 번진 이유가

`권아솔 이광희` [SPO TV 영상 캡처]


국내 종합격투기 역사상 최고의 라이벌로 불리는 권아솔(28·팀원)과 이광희(28·익스)가 공식 계체를 통과하며 맞대결을 위한 모든 준비를 끝냈다.



20일 열린 '로드FC 22' 공식 계체량에서 권아솔은 70.45kg을, 이광희는 70.30kg을 기록했다.



먼저 계체를 끝낸 이광희는 "감량을 하고 많이 준비한 만큼 멋진 경기 보여 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권아솔은 "죽더라도 케이지에서 죽겠다"는 각오를 밝혀 팽팽한 긴장감을 더했다.



이때 눈싸움을 하는 과정에서 이광희가 이마를 들이대며 도발을 했고, 권아솔이 이광희를 밀치며 한바탕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앞서 권아솔과 이광희는 2007년 로드FC의 전신인 스피릿MC에서 두 차례 대결을 벌인 바 있으며, 이광희가 두 경기 모두 KO(TKO)로 승리한 바 있다.



권아솔과 이광희의 경기는 21일 '로드FC 22' 메인이벤트에서 타이틀전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권아솔 이광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