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람보르기니 차주, '대박 쫓다 쪽박'…두 운전자 누구 말이 맞나





람보르기니 사고, 보험사기극…"아직 보험금 지급되지 않아"



람보르기니를 상대로 발생한 사고가 보험사기극으로 밝혀졌다.



지난 14일 경남 거제에서 SM7 승용차가 람보르기니를 추돌한 사고는 두 운전자가 짜고 친 보험사기로 드러났다.



SM7 보험사인 동부화재는 18일 “두 운전자 진술이 엇갈려 전직 형사와 보상직원 등이 정밀 조사를 벌인 결과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낸 사고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은 SM7 승용차 운전자가 가입해 있는 동부화재 측에서 SM7 운전자와 람보르기니 운전자의 말이 엇갈리는 등 사고 내용을 수상히 여겨 조사에 들어갔고, 이들이 고의로 낸 사고임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부화재 측은 “아직 보험금은 지급되지 않았으며, 두 운전자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시인받고, 확인서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두 운전자는 평소 아는 사이로 보험금을 노리고 추돌사고를 일으켰다가 이번 사고가 크게 화제가 된 것에 부담을 느껴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화재 측은 두 운전자를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인한 람보르기니 수리비는 1억4000만원에 달한다. 람보르기니의 하루 렌트비는 200만 원 선이다. 한달 차량 수리비를 뺀 렌트비용만 월 6000만원이다.



SM7 운전자가 지역 조선소 용접공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액의 수리비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람보르기니 사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