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앵그리맘' 김희선 여고생 변신…'엄마는 강했다' 흥미진진

`김희선 여고생` [사진 MBC `앵그리맘` 캡처]
 

김희선이 본격적인 딸의 복수를 위해 나서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 2회에서는 김희선이 학교폭력 피해자인 딸 오아란(김유정 분)의 복수를 위해 직접 교복을 입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강자는 친구 한공주(고수희 븐)의 도움을 받아 딸 오아란이 재학 중인 명성고에 잠입했다.



조강자는 "내 이름은 조방울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고, 딸이 앉았던 책상에 써있는 악의적 낙서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 조강자는 앞에 있는 왕정희(리지 분)에게 "네가 이랬냐"고 말했고, 이에 왕정희는 "어떤 재수 없는 년이 있어서 한 거다"라고 말했다.



폭발한 조강자는 왕정희의 머리채를 잡고 군기를 잡기 시작했고, 이때 명성고 일진 고복동(지수 분)이 조강자에게 다가가 "더 이상 하면 나한테 죽는 수가 있다"고 협박했다.



고복동의 목소리를 들은 조강자는 딸 오아란을 괴롭힌 범인이라고 확신했다.



한편 조강자(김희선 분)와 오아란(김유정 분) 모녀사이 속사연이 드러났다.



조강자는 학교폭력 피해자인 딸 오아란의 복수를 하기 위해 고교시절 친구 한공주(고수희 분)에게 도움을 청했다. 조강자는 한공주에게 고등학교에 입학시켜 달라고 부탁했고, 한공주는 고교시절 의리짱이던 조강자의 청을 흔쾌히 들어줬다.



한공주는 오랜만에 재회한 조강자에게 벌써 고등학생 딸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럼 고등학교 2학년 때?”라며 당시 조강자가 건달 안동칠(김희원 분)에게 성폭행 당하는 현장을 목격한 일을 기억했지만 곧 “아니야. 아닐 거야”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 시각 조강자는 자해한 딸 오아란을 병원에 입원시킨 후 학교폭력 가해자를 찾기 위해 오아란의 일기장부터 뒤졌다. 오아란의 일기장에는 “세상은 거짓투성이다. 그 중 왕 거짓말쟁이는 엄마다. 엄마한테 죽은 언니 따위는 없다. 당당하게 밝히지도 못할 거면서 날 왜 낳았을까. 나까지 거짓말쟁이로 만든 게 정말 싫다”고 적혀 있었다.



조강자는 망연자실 딸의 일기장을 읽으며 ‘딸 아이 말이 맞다. 엄마 자격도 없는 사람이 엄마가 됐다. 하지만 내 선택은 하나다. 17년 전에 그랬듯 이번에도 나는 내 딸을 지키기로 한다’고 속말해 17년 전 조강자가 직접 딸 오아란을 낳았음을 암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앵그리맘' 캡처]











'김희선 여고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