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 이렇게 예방해요 '이유 있었네'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 [사진 중앙포토]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가 심각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건강관련 국제단체인 '소금과 건강을 위한 세계 행동(WASH.World Action on Salt and Health)'은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올해 소금 경고 주간(3월 16~22일)의 주제를 '소금과 어린이 건강'으로 정했다.



WASH는 이번 주제 선정에 대해 "소금 과다 섭취는 성인들에게 고혈압을 일으키듯이 어린이들도 짜게 먹으면 혈압이 오른다"면서 "장기적으로 골다공증,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 위암, 비만의 위험성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 실태는 많은 연구로 입증됐다. 우리나라의 하루 소금 섭취량을 살펴보면 1~2세 1283㎎, 3~5세 2017㎎, 6~11세 3134㎎, 12~18세 4110㎎ 등으로 조사됐다.



15세 이상의 하루 소금 충분섭취량이 1500㎎인 것을 감안하면 어린이 소금 과다 섭취가 얼마나 심각한 지 알 수 있다. 충분섭취량은 나트륨을 이 정도만 섭취해도 건강을 유지하는 데 이상이 없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어린이들이 즐겨먹는 라면, 햄버거, 프렌치프라이, 치킨 등은 나트륨 과다 섭취로 인한 건강상의 문제뿐 아니라 비만을 초래하고 키 성장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한다. 특히 유명 햄버거 1개의 나트륨 함량이 700㎎에 이른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어린이 소금 과다 섭취를 막는 최선의 방법은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피하는 것이지만 길들여진 입맛을 단숨에 바꾸기는 어렵다. 이럴 땐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돕는 식품이 어느 정도는 도움이 된다. 바나나, 배, 키위, 검은콩, 감자, 브리콜리 등이 이에 해당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어린이 소금 섭취 과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