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앵그리맘' 김희선 여고생 변신…수목극 평정할까 '동안미모 인증'

`김희선 여고생` [사진 MBC `앵그리맘` 캡처]
 

김희선이 본격적인 딸의 복수를 위해 나서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 2회에서는 김희선이 학교폭력 피해자인 딸 오아란(김유정 분)의 복수를 위해 직접 교복을 입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강자는 친구 한공주(고수희 븐)의 도움을 받아 딸 오아란이 재학 중인 명성고에 잠입했다.



조강자는 "내 이름은 조방울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고, 딸이 앉았던 책상에 써있는 악의적 낙서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 조강자는 앞에 있는 왕정희(리지 분)에게 "네가 이랬냐"고 말했고, 이에 왕정희는 "어떤 재수 없는 년이 있어서 한 거다"라고 말했다.



폭발한 조강자는 왕정희의 머리채를 잡고 군기를 잡기 시작했고, 이때 명성고 일진 고복동(지수 분)이 조강자에게 다가가 "더 이상 하면 나한테 죽는 수가 있다"고 협박했다.



고복동의 목소리를 들은 조강자는 딸 오아란을 괴롭힌 범인이라고 확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앵그리맘' 캡처]











'김희선 여고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