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뇌사 고백 "17살 때 버스에…" 눈물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 뇌사’ [사진 중앙포토]


‘언프리티랩스타’ 치타가 과거 교통사고로 ‘인공뇌사’에 빠졌던 사연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에서 마지막 트랙을 차지하기 위한 세미 파이널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치타는 ‘Real Me’라는 주제로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치타는 “난 원래 노래를 했었는데, 교통사고가 난 뒤 온전히 노래하기가 힘들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치타는 “17살 때 횡단보도를 건너다 버스에 치여 실려 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당시 2차 수술을 하는 방법이 있고, 인공뇌사를 시켜 피를 빼는 방법이 있었다. 2차 수술은 살 확률은 높지만 장애를 가져야 했다. 반면 인공뇌사는 후유증은 없지만 살 확률이 적었다”고 말하며 “부모님은 인공뇌사를 선택하셨다”고 밝혔다.



치타는 “내가 음악을 못 하는 걸 죽기보다 싫어할 거란 걸 부모님은 아셨던 거다. 살아나기까지의 내용이 담겨있는 곡이다. 코마상태에 있을 때 겪었던 나만 아는 걸 표현하기 힘든데 언젠가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치타는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 세미파이널 무대에서 ‘COMA 07’을 선보이며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 뇌사’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