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타이거JK 윤미래 "약간 권태기" 깜짝발언



가수 타이거JK가 부인 윤미래와 부부싸움 후 유재석 덕분에 화해할 수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배우 심혜진, 김성은, 가수 별, 타이거JK, 요리사 레이먼 킴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앞서 타이거JK 윤미래 부부는 지난 2011년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 바 있다.

타이거JK는 “예전에 SBS ‘런닝맨’에 아내 윤미래와 출연했다. 그때 진짜로 부부싸움을 했다. 권태기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방송에서 윤미래는 “더운데 오빠(타이거JK)가 검은 정장을 입자고 했다. 너 때문에 화장도 다 지워지고 이게 뭐냐”며 “오빠가 몰래 매니저에게 전화해서 팀을 바꿔달라고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타이거JK는 “매니저도 내 편이 아니다. 나는 영원히 사랑할 줄 알았다”고 말했고 이에 유재석은 “힙합특집 전에 부부클리닉부터 해야겠다”고 농담을 던졌다.



방송 말미에 타이거JK는 윤미래에게 “서로 안으면서 같이 이름표를 떼자”고 말하고 동시에 탈락하면서 화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타이거JK 윤미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타이거JK 윤미래, 부부싸움도 하는구나” “타이거JK 윤미래, 그래도 사이 좋아보여” “타이거JK 윤미래, 힙합 부부의 싸움이군” “타이거JK 윤미래, 더우면 짜증나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타이거JK 윤미래’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