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나를 지키는 '건강한 습관'은?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사진 중앙포토]
 

최근 미국 건강전문지 ‘헬스’가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6가지를 소개했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물건 첫 번째는 오래된 플라스틱 용기다. 별도의 처리가 없었던 오래된 플라스틱 용기에는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가 들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주방 찬장에 언제부터 놓여있는지 알 수 없는 플라스틱 용기들은 버리는 것이 좋다. 특히 투명하고 단단한 폴리카보네이트(PC) 재질의 플라스틱에는 환경호르몬이 들어있으므로 반드시 버려야 한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두 번째는 방향제다. 방향제의 일부 제품에는 향기가 오래 머물도록 만드는 프탈레이트가 들어있다. 프탈레이트는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키는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이다. 일부 업체에서는 방향제 안에 프탈레이트를 첨가하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제품 속에는 이 물질이 들어있다. 스프레이 형태든 플러그인 형태든 마찬가지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세 번째는 항균성 비누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항균성 비누가 일반비누보다 박테리아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이라는 근거는 부족하다. 심지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해 항균성 비누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며 규제를 강화했다. 항균성 비누에 들어있는 트리클로산이라는 화학물질이 체내 호르몬에 변화를 일으키고, 항생 물질에 대한 내성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네 번째는 닳아 해진 운동화다. 운동 생리학자 제이슨 카프 박사에 따르면 운동화를 신고 500~600㎞ 정도 걸었다면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일주일에 20㎞씩 걷거나 뛴다고 가정한다면 6개월 후에 운동화를 교체해야 한다는 것이다. 운동화가 닳기 시작하면 쿠션 기능이 떨어지고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이 약해져 근육이나 뼈에 충격이 전달된다. 짧은 거리를 가볍게 걷는 정도라면 괜찮지만 낡은 운동화를 신고 장시간 달리는 것은 좋지 않다.



다섯 번째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은 솔이 뭉그러진 칫솔이다. 새 칫솔을 사용하면 칫솔모가 뻣뻣하고 거칠어서 잇몸에 피가 나기도 하고 닦기 불편한 느낌이 든다. 그래서 오랜 사용으로 부드러워진 칫솔모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미국치과협회는 칫솔은 3달에 한번 정도 교체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가 썩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교체를 해줘야 한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여섯 번째는 오래된 마스카라다. 스킨이나 로션과 같은 기초화장품은 소모 시간이 빠르지만 립스팁, 마스카라, 아이섀도와 같은 색조화장품은 몇 년이 지나도 다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처럼 오래된 메이크업 제품에는 다량의 세균들이 살고 있다. 개봉한 제품은 2~3달이 지나면 이미 상당한 양의 세균들이 번식한 상태다.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좀 더 적은 용량의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좋겠지만 우선은 눈과 피부건강을 위해 현재 가지고 있는 제품 중 오래된 것은 버리는 것이 좋겠다.



일곱 번째는 수세미 스펀지다. 몇몇 연구들에 따르면 부엌에서 사용하는 스펀지는 집안에 있는 물건 중 가장 세균이 많다. 스펀지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한 번씩 돌려주면 세균을 없애는데 도움이 되지만 오래 사용한 스펀지는 교체해야 한다. 또 가급적 두꺼운 스펀지보다는 얇은 수세미가 건조가 빠른 만큼 세균 번식이 적으므로 수세미 종류를 잘 선택하는 것도 요령이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진짜 다버려야 겠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당장 버릴 테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아꼈다가 뭐 됐다”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버릴 게 너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건강을 위해 버려야 할 것’.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