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교통사고에 인공뇌사까지…"뇌수술로 정신 나갔다는 소문도"



 

언프리티랩스타의 치타가 과거 교통사고로 ‘인공뇌사’에 빠졌던 사연을 털어놔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9일 방송된 국내 최초 여자 래퍼 서바이벌 Mnet ‘언프리티 랩스타’ 7회에서 치타는 17살 때 당했던 교통사고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의 치타는 ‘Real Me’라는 주제의 미션을 위해 교통사고를 당했던 과거 기억을 고백했다. 치타는 “난 원래 노래를 했었는데 교통사고가 난 뒤 온전히 노래하기 힘들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치타는 “17살 때 버스에 치여 실려 갔다”면서 “2차 수술을 하는 방법이 있고 인공 뇌사를 하는 방법이 있는데 2차 수술은 살 확률은 높은데 장애를 갖게 되는 거고, 인공뇌사는 장애를 안 갖고 살아날 확률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치타는 “부모님이 살아나기 훨씬 더 힘든 건데 인공 뇌사를 선택하셨다”고 밝혔다.



치타는 “내가 음악을 못 하는 걸 죽기보다 싫어할 거란 걸 부모님은 아셨던 거다. 살아나기까지의 내용이 담겨있는 곡이다. 코마상태에 있을 때 겪었던 나만 아는 걸 표현하기 힘든데 언젠가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당시 여고생이었던 치타가 대형버스와 충돌했던 사건이 보도된 기사도 전파를 탔다.



이런 경험을 배경으로 치타는 ‘COMA 07’라는 곡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고 이에 관객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치타는 “엄마에게 들려주고 싶었지만 엄마가 와 있는 것을 의식하지 않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른 멤버들은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에 대해 “괴물같다. 완벽했다”고 극찬했다.



한편 언프리티랩스타 치타가 인공뇌사 수술을 고백한 가운데 과거 치타의 인터뷰가 재조명 되고 있다.



치타는 2010년 힙합듀오 블랙리스트로 데뷔 당시 한 매체와 인터뷰를 가졌다.



당시 치타는 인공뇌사 수술을 받았던 경험을 털어놨다. 치타는 “사고 후 한 달 동안 인공호흡기를 목에 꽂고 있다 보니 성대에 무리가 가서 목소리가 변했다”며 “아무리 소리를 질러도 예전 목소리가 안나와 울면서 지르고 또 질렀다”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치타는 “매일 밤 병원 옥상에 혼자 올라가 목이 쉬어라 노래를 불러 당시 환자들 사이에서는 뇌 수술한 아이가 정신이 나가 저런다는 소문이 돌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의 인공 뇌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뇌사라니 정말 힘들었겠어”“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뇌사를 선택했다니…”“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뇌사라는 말 처음 들어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언프리티 랩스타 치타, 인공 뇌사’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