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서도 밀입국 시도 '항공권 바꿔치기'…회항은 안해

[앵커]

승객끼리 비행기 탑승권을 바꿔치기했는데요. 한국인 두 명이 금품을 받기로 하고 중국인 두 명의 캐나다 밀입국을 도와주려다 적발된 겁니다. 대한항공은 뒤늦게 부정탑승객을 확인했지만 회항시키지 않았습니다.

장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오후 인천공항 환승장.

인천서 밴쿠버로 가는 표를 갖고 있던 한국인 두 명이 방콕행 표를 가진 중국인 두 명과 표를 바꿔치기했습니다.

한국인들은 별다른 검사 없이 방콕행 대한항공기를 타고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인들은 밴쿠버행 탑승장에서 여권과 표를 대조하자 탑승을 포기했습니다.

중국인들은 방콕행 티켓을 분실했다고 신고했고 대한항공은 그제서야 방콕행 항공기에 부정탑승객이 있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이미 출발 세 시간이 지났다며 방콕행 항공기를 회항시키지 않았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 : 유관기관에 보고한 뒤 계속 비행했고, (승객 두 명은) 국내로 데리고 와 법무부에 인계했습니다.]

출입국관리소 조사 결과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의 캐나다 밀입국을 도와주고 한 사람당 1500만 원씩을 받기로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출입국관리소는 한국인 두 명을 형사입건하고, 중국인 두 명은 강제퇴거 조치했습니다.

인천공항을 경유한 밀입국 시도가 벌어졌지만 관할하는 국토부나 대한항공사 어디 하나 책임지겠다는 곳은 없습니다.

JTBC 핫클릭

아시아나 여객기, 항공권 바꾼 승객 잘못 태워 회항비행기에 레이저 쏜 남성…미국서 관련 사건 빈발부산 김해국제공항 폭발물 설치 협박글에 수색 소동'기내 흡연' 김장훈 벌금 100만원…미납시 노역장 유치'땅콩 서비스' 여승무원, 미국 법원서 조현아 상대 소송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