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연구진, 자가면역 질환 억제할 수 있는 세포 찾아내

한국 연구진이 미국 하버드 의대 연구진과 함께 자가면역 내분비ㆍ대사질환을 억제할 수 있는 세포를 찾아냈다. 자가면역은 면역 세포가 외부 물질이 아닌 자신의 조직성분을 공격하는 현상을 가리킨다. 제1형 당뇨병, 갑상선 질환, 췌장염 등이 이런 자가면역으로 생기는 대표적인 내분비ㆍ대사질환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노화제어연구센터의 양시영 박사 등 국제 공동연구팀은 신생아에서 유래한 조절T세포(Regulatory T Cell)를 자가면역 생쥐에 투여한 결과 췌장ㆍ눈ㆍ위 등의 장기 파괴가 급격히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스(Science)’ 온라인판에 소개된 논문을 통해서다.



조절T세포는 면역 반응을 억제하는 세포다. 면역의 항상성을 유지하며 자가면역반응을 막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이런 조절T세포 가운데 특히 신생아에서 추출한 세포에서 면역 세포이동(cell migration), 자가면역 억제 활성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양시영 박사는 “자가면역 내분비ㆍ대사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선 신생아 유래 조절T세포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표적 세포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