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익희 교수의 ‘실리콘밸리 창업마피아’ 리드 호프만 - 실패까지 즐기는 벤처업계 팔방미인

[이코노미스트]



창업가이자 경영자·엔젤투자가… 피터 틸에게 주커버그·숀파크 소개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려고 한다면 찾아가 조언을 듣고 싶은 사람이 있다. 창업가이자 최고경영자·엔젤투자가, 벤처캐피털(VC) 투자가, 이사회 이사 등 거의 모든 부문을 다 거쳤기에 무슨 문제든 상담을 해줄 수 있는 사람, 바로 리드 호프만이다. 그는 이성적으로만 상황을 분석해주는 데 그치지 않고 상대방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능력까지 갖춘 조언자다.



호프만은 창업자들이 겪는 힘든 문제를 함께 풀어가는 게 행복하다고 한다. 그래서 초기엔 개인투자인 ‘엔젤투자’를 활발히 하다 2009년부터 큰 규모 기업투자를 위해 ‘그레이락파트너스’에 합류했다. 그가 투자한 회사에는 그루폰(Groupon)·에어비엔비(AirBnB)·플리커(Flickr) 등 세계적인 회사들이 있다. 개인 돈으로 투자한 회사만도 60개가 넘는다. 물론 페이팔 동료였던 마크 핀커스가 창업한 징가(Zynga)에도 투자했다. 호프만이 투자한 회사 가운데에는 한국인 문지원·호창성 부부가 창업해 일본 전자상거래 업체 라쿠텐에 2억 달러에 인수된 비키(Viki)도 있다.



피터 틸과 스탠퍼드에서 만나



2004년 페이스북의 숀파커는 투자를 받기 위해 리드 호프만을 찾아왔다. 호프만은 자기 몫의 투자를 결정한 후, 그들을 돕기 위해 투자계 큰 손인 피터 틸에게 주커버그와 숀파커를 소개했다. 틸은 당시 페이스북의 가치를 490만 달러로 계산하고 50만 달러를 투자했다. 엔젤투자로서는 거액이었다. 그리고 의리의 호프만이 자기 몫 8만 달러의 투자를 친구인 마크 핀커스와 나눠 투자했다. 이로써 페이스북은 결정적인 성장의 기틀을 마련했다. 그들은 훗날 이 투자로 조 단위 차익을 남긴다.



호프만은 1967년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알래스카와 뉴욕에서 자랐다. 중학생 땐 롤플레잉게임(role playing game)에 빠졌다. 한 친구가 게임회사 신규 게임 테스팅 참가를 권해 게임 회사에 발을 들여 놓았는데 학교 외 모든 시간을 게임회사에서 보내며 스스로 게임 매뉴얼을 다시 썼다.



스탠퍼드에 진학한 호프만은 친구 피터 틸을 만났다. 비록 리드 호프만의 사회주의 사상과 피터 틸의 자유지상주의 사상은 서로 반대였지만 둘은 빠르게 친해졌다. 그는 자신이 창업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가장 짧은 길이 취업이라고 봤다. 그래서 스티브 잡스가 그만 둔 지 9년이 넘은 애플에 들어 갔다. 인재들은 많았지만 창의성과 혁신이 죽어있었다. 호프만은 애플에서 ‘이월드(eWorld)’라는 초기 형태 소셜네트워크를 기획했다. 그 뒤 그는 후지쯔를 거쳐, 1997년 마침내 첫 스타트업인 ‘소셜넷닷컴(SocialNet.com)’을 창업했다.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남녀를 매칭시키는 온라인 데이팅 서비스였다. 그는 서비스명에 ‘소셜네트워크’라는 단어를 썼다. 시대를 앞선 작명이었다. 그러나 소셜넷의 성장전략에 대해 이사회와 호프만 간에 의견 충돌이 잦았다. 결국 호프만은 자신이 설립한 회사를 떠났다.



이 시기 피터 틸은 막스 레브친과 함께 ‘컨피니티’를 창업했고 후에 페이팔 최고운영책임자(COO)로 호프만이 합류한다. 호프만의 역할은 온라인 결제에 핵심적인 비자·마스터카드 등 신용 카드사들과의 관계를 관리하는 업무였다. 이와 더불어 사업개발, 정부 관계 일과 법무 관련 업무도 함께 보았다. 마당발의 특기를 살린 업무 분장이었다. 페이팔과 ‘엑스닷컴’의 인수·합병 과정에서도 호프만은 중개역할을 담당했다. 페이팔이 15억 달러라는 고가에 팔리자 호프만은 하루아침에 백만장자가 됐다. 그러나 이것은 그에게 시작에 불과했다. 그 돈으로 쓴 사치라고는 혼다 승용차를 산 게 전부였다.



그에게는 스타트업에 대한 철학이 있다. 바로 ‘크게 생각하고 행동은 재빠르게(Think big, act fast)’였다. 목표가 크든, 작든 이를 이루기 위해 들여야 할 땀과 노력은 같다는 것이다. 그래서 같은 값이면 큰 목표,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하라는 것이다. 또한 좋은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좋은 네트워크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았다. 이를 통해 힘을 합쳐야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터넷의 특성상 속도 역시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첫 번째 서비스에서 당황하거나 부끄럽지 않다면, 이는 너무 늦게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라고 봤다. 속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빨리 추진하라는 뜻이다. 이는 그의 또 다른 철학인 ‘긍정적으로 보기(Be positive)’에 근거한 것이다. 실패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갖는 게 중요하며, 실패는 부끄럽거나 부정적인 것이 아니라 소중하고 중요한 경험이라는 것이다.



호프먼은 날이 갈수록 사람들의 직장 이직 주기가 짧아진다고 봤다. 따라서 이제는 직장인들이 각자 스스로 프로급 인맥 관리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36살의 호프만은 이 아이디어를 가지고 창업하기로 했다. 페이팔 매각 때 받은 돈과 페이팔 동료였던 틸과 키스 라보아로부터 초기 투자를 받았다. 그는 비즈니스용 소셜네트워크 ‘링크드인(www.linkedin.com)’을 창업해 2003년 5월에 출시했다.



크게 생각하고 행동은 재빠르게



링크드인은 ‘세상 사람은 누구라도 6단계만 거치면 모두 연결될 수 있다’는 개념을 내세웠던 ‘식스디그리스닷컴(SixDegrees. com)’의 이론에 주목했다. 창업자 앤드류 베인리치가 관련 특허를 갖고 있었는데 식스디그리스닷컴이 망하자 링크드인은 이 특허를 70만 달러에 샀다. 링크드인은 세쿼이아캐피탈로부터 470만 달러 투자를 받았는데 이를 엮어낸 사람이 페이팔 이사였던 유대인 마이클 모리츠였다. 이들은 초기에 사용자 확보에 전적으로 집중하는 전략을 택했다. 링크드인은 2011년 5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돼 현 시가총액은 280억 달러에 이른다. 호프만의 자산은 42억 달러(약 4조6000억원)에 달한다.



호프만은 어릴 적부터 세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원래 교수나 지식인이 되고 싶어 했으나, 대학교를 졸업하면서 ‘나는 50명이 읽을 논문을 쓰기보다는 수백 만명의 삶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창업가의 길을 걸었다. 현재 그는 수 억명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창업가이자 투자가로 활동하고 있다. 미국 유대계 매체에서는 리드 호프만를 유대인인 듯 다루고 있으나 그가 유대인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



글=홍익희 - 배재대 교수. KOTRA 근무 32년 가운데 18년을 뉴욕·밀라노·마드리드 등 해외에서 보내며 유대인들을 눈여겨보았다. 유대인들의 경제사적 궤적을 추적한 [유대인 이야기] 등을 썼으며 최근에 [달러 이야기], [환율전쟁 이야기], [월가 이야기]를 출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