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기전의 역사…세계 6대 기전 모두 우승한 '바둑의 신'은 누구?

세계 기전의 역사




세계 기전의 역사가 화제다. 세계 기전의 역사는 27년 정도 됐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세계 기전의 역사'가 검색어로 올랐다.



세계 기전의 역사는 대만 출신의 기업인 잉창치(응창기)씨가 1988년 제1회 잉씨배 세계선수권대회를 기획했다. 당시 천문학적인 40만 달러의 우승상금과 4년 주기의 ‘올림픽형’ 방식 등 의욕 넘치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 대회는 몇 달 차이로 ‘제1호 국제바둑 대회’의 영예를 놓치고 2호로 밀린다. 잉씨배 출범 소식을 접한 일본이 서둘러 후지쓰배를 창설한 것이다. 결과 두 대회가 경쟁적으로 문을 열어젖힌 1988년은 바둑의 본격 국제화 원년으로 기록됐다.



국제바둑 경쟁사 기전은 다음과 같다. LG배(2억5천만 원), 삼성화재배(3억 원), 후지쯔배(1500만 엔, 약 2억1000만원), 춘란배(15만 달러, 약 1억7000만원), 잉창치(응씨)배(40만 달러, 약 4억4000만원), 도요타덴소배(3000만 엔, 약 2억8000만원)가 있다. 과거 동양증권배(1억20000만원)가 있었으나 1998년 중단됐고, 농심신라면배(2억원)는 국가대항 단체전이어서 논외로 하고 있다.



바둑에서 세계 6대 기전을 모두 한 차례 이상 우승하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이창호 9단은 2003년 3월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계 기전의 역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